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서울매일신문 계열사
지마켓의자
전체 사회/행정/의회 정치/경제 뉴스영상 대학/ 대학원 중/고교 학원/사회교육 교사/학부모 여성정치 기업/단체 문화/연예/생활 인터뷰/칼럼 포토뉴스 TOP영상뉴스 오늘영상뉴스 뉴스동영상 사회인물 커뮤니티
서울매일신문TV. 서울여성신문TV. 한국여성신문TV. 한국연예스포츠신문. 한국의정신문TV 등 본사 자매계열사의 홈페이지가 최근 새롭게 단장을 시작했습니다. 많은 관심을 가져 주시기를 바랍니다. 감사 합니다.
사회/행정/의회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새 배너
폭스
고충처리인
청정원
닥스배너
닥스번호
닥스배너2
새 배너
광고문의4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멸종위기 토종 텃새 양비둘기,사찰과 공존하다
2018-07-10 오후 4:02:53 한국여성신문 mail hayan8080@naver.com


    멸종위기 토종 텃새 양비둘기,사찰과 공존하다


    김봉근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07년 전남 구례군 화엄사에 서식하다 2009년부터 자취를 감춘 양비둘기가 올해 6월 조사 결과, 10여 마리가 서식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양비둘기는 비둘기과 텃새로 일명 낭비둘기, 굴비둘기 등으로 불리기도 하며, 1882년 미국 조류학자 루이스 조이가 부산에서 포획하여 신종으로 등재했다.


    1980년대에는 우리나라 전역에서 흔히 관찰되었으나, 배설물로 인한 건물 부식 등을 이유로 서식지가 파괴되고 집비둘기와 경쟁에서 밀려 개체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지정되었으며, 현재 화엄사에 10마리, 천은사에 2마리가 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번식 생태나 서식지 이용 특성 등이 아직 알려지지 않은 양비둘기의 생태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야생생물보호단 및 시민조사단과 지속적으로 양비둘기를 관찰(모니터링)하고 있다. 또한 사찰 탐방객을 대상으로 생태해설 프로그램도 개발할 계획이다.


    양비둘기 서식지 보호를 위해 국립공원관리공단과 사찰(화엄사, 천은사)이 서로 손을 맞잡았다.


    지난 5월 말에 열린 지리산국립공원남부사무소 지역협치위원회에서 양비둘기 보호 필요성이 우두성 위원으로부터 제기되었고, 국립공원관리공단과 사찰이 서식지 보호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사찰은 화엄사 각황전 등 처마 밑에 살고 있는 양비둘기의 안정적인 번식을 위해 사찰 해설 프로그램 반영 등 다양한 보호 및 홍보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김승희 국립공원관리공단 지리산국립공원남부사무소장은 "양비둘기 서식지 보호를 위해 국립공원 내 사찰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생육환경 개선과 적극적인 보전 대책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 * <자매지통합보도> 본 기사는 본사 자매지 <종합일간>서울매일 / 서울의정신문TV / 한국의정신문TV / 서울매일신문TV / 한국여성신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 한국감찰일보 / 서울여성신문TV / 대한변호사신문 / 한국매일방송TV / 환경뉴스119 / 강북투데이 등에도 통합 보도 됩니다.


    *서울매일신문TV  www.seoulmaeil.com   *한국여성신문  www.womank.net  
    *서울여성신문TV  www.seoulw.net   *한국매일방송TV  www.hankookmaeil.com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www.koreaes.com   *환경뉴스119  www.newsgreen119.com    
    *한국의정신문TV  www.hankook3.com    *한국감찰일보  www.hankook2.com
    *서울의정신문TV  www.seoulm.net   *서울연예스포츠신문TV  www.seoules.com






    <저작권자©한국여성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8-07-10 16:02 송고
    멸종위기 토종 텃새 양비둘기,사찰과 공존하다
    최근기사
    새 배너
    닥스
    닥스번호
    닥스
    부스코판
    새 배너
    광고문의2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한국여성신문
    www.womank.net

    본사최초창립 2000년5월1일/ (주)한국감찰일보사 *긴급제보 010-5757-3034
    발행인.편집인 겸 대표 김봉근 /편집위원장 김봉근 /청소년보호책임자 진종수
    서울본부장 김형철 /고충처리인 진종수 /전국위원장 박건화

    <한국여성신문> 등록번호 서울다-10968호 (2015.03.17) 최초창간 2007.9.15
    <서울발행본사 겸 편집기획본부> 서울시 강북구 도봉로 150 창림빌딩 5F
    *보도자료송부: seoulmaeil@daum.net /직통(02)946-0003 (02)981-0004

    *자매지 <일간>서울매일. 서울매일신문TV. 서울여성신문TV. 한국여성신문TV
    한국연예스포츠신문. 한국매일방송TV. <석간>대한일보. 한국의정신문TV
    www.hankook2.com   www.seoulw.net   www.hankook3.com   www.koreaes.com  
    www.seoulmaeil.com   www.womank.net   www.hankookmaeil.com  

    * COPYRIGHTⓒ 한국여성신문 / 한국의정신문TV / (주)한국감찰일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