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서울매일신문 계열사
전체 사회/행정/의회 정치/경제 뉴스영상 대학/ 대학원 중/고교 학원/사회교육 교사/학부모 여성정치 기업/단체 문화/연예/생활 인터뷰/칼럼 포토뉴스 TOP영상 오늘영상 뉴스동영상 사회인물 커뮤니티
서울매일신문TV. 서울여성신문TV. 한국여성신문TV. 한국연예스포츠신문. 한국의정신문TV 등 본사 자매계열사의 홈페이지가 최근 새롭게 단장을 시작했습니다. 많은 관심을 가져 주시기를 바랍니다. 감사 합니다.
교사/학부모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새 배너
폭스
고충처리인
청정원
닥스배너
닥스번호
닥스배너2
새 배너
광고문의4
새 배너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제주-베트남 꽝닌성 간 ‘관광교류 활성화’ 회의
2014-05-25 오후 6:55:16 한국여성신문 mail seoulmaeil@daum.net

     

     

     

     

    <박건화 기자> 세계7대자연경관 선정지역인 제주특별자치도(대표 강승수 문화관광스포츠국장)와 베트남 꽝닌성 하롱베이(대표 트링당탄 문화체육관광산업국 부국장)간에 실무회의가 개최된다. 제주특별자치도 및 제주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 해 10월 10일 제주-베트남 간 MOU체결사항에 대한 후속의 일환으로 세계7대자연경관 공동홍보, 관광산업발전방안 등을 위한 실무 회의를 ‘14. 6. 10(화) 제주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 회의 장소 : 도청 2청사 2층 회의실(자유실))

     

    이 회의에는 강승수 도 문화관광스포츠국장, 트링당탄 꽝닌성 문화체육관광산업국 부국장과 양 지역의 7대경관 업무 담당자 등 1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양 지역의 ‘관광교류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게 된다.

     

    △양 지방정부의 협력으로 세계7대자연경관 브랜드의 공동 홍보방안에 대해 구체적 실행방안에 대해 협의하고, △세계7대자연경관 지역 지방정부가 모두 참여하는 국제네트워크 구축방안에 대해 협의하는 등 △지난 해 맺은 MOU 체결 내용에 대한 구체적 실행방안에 대해서 논의하게 된다.

     

    제주특별자치도 관계자는 “베트남 꽝닌성 정부와 협의를 통해, 세계7대자연경관 브랜드를 활용해 양 지역의 공동 관광 발전방안을 마련하고 실행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베트남에 이어 ’14년에는 필리핀(지하강), 인도네시아(코모도국립공원)와도 MOU 체결을 추진하고 있으며, 우선적으로 아시아지역 지역 세계7대자연경관지 지방정부(제주도·베트남·필리핀·인도네시아 등)가 다 함께 참여하는 다자간 국제협의체를 구성, 상호 협력을 통하여 관광발전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세계7대자연경관에 선정된 곳은 대한민국 제주도, 베트남 하롱베이, 필리핀 지하강, 인도네시아 코모도국립공원, 브라질·아르헨티나 이구아수폭포, 페루 아마존, 남아프리카공화국 테이블마운틴 등 7개 지역이다.


    // * <자매지보도> 본 기사는 일부 본사 자매지 대한일보<서울판>. <일간>서울매일신문<서울취재본부>. 서울여성신문. 한국여성신문. 서울연예스포츠신문. 한국연예스포츠신문. <월간>한국. 월간여성한국. 한국교원신문. 포토서울. 포토한국. 대한검찰신문. 대한변호사신문 등과 본사 제휴사 우리뉴스 등에 통합 보도 됩니다.


    *서울여성신문 www.seoulw.net / 한국여성신문 www.womank.net/
    한국연예스포츠신문 www.koreaes.com / 대한일보<서울판> www.daehani.kr
    서울매일신문<서울취재본부> www.seoulmaeil.com

    <저작권자©한국여성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4-05-25 18:55 송고
    제주-베트남 꽝닌성 간 ‘관광교류 활성화’ 회의
    최근기사
    새 배너
    닥스
    닥스번호
    닥스
    부스코판
    새 배너
    광고문의2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한국여성신문
    www.womank.net

    본사최초창립 2000년5월1일/ (주)한국감찰일보사 *긴급제보 010-5757-3034
    발행인.편집인 겸 대표 김봉근 /편집위원장 김봉근 /청소년보호책임자 진종수
    서울본부장 김형철 /고충처리인 진종수 /전국위원장 박건화

    <한국여성신문> 등록번호 서울다-10968호 (2015.03.17) 최초창간 2007.9.15
    <서울발행본사 겸 편집기획본부> 서울시 강북구 도봉로 150 창림빌딩 5F
    *보도자료송부: seoulmaeil@daum.net /직통(02)946-0003 (02)981-0004

    *자매지 <일간>서울매일. 서울매일신문TV. 서울여성신문TV. 한국여성신문TV
    한국연예스포츠신문. 한국매일방송TV. <석간>대한일보. 한국의정신문TV
    www.hankook2.com   www.seoulw.net   www.hankook3.com   www.koreaes.com  
    www.seoulmaeil.com   www.womank.net   www.hankookmaeil.com  

    * COPYRIGHTⓒ 한국여성신문 / 한국의정신문TV / (주)한국감찰일보사